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접속 차단' 디지털교도소 예고대로 재오픈

최종수정 2020.09.26 17:32 기사입력 2020.09.26 17:32

댓글쓰기

'접속 차단' 디지털교도소 예고대로 재오픈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범죄자 등의 신상을 임의로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가 당초 예고한 대로(아시아경제 9월25일자 '[단독]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차단해도 주소바꿔 계속 운영할 것'기사 참조) 주소를 바꿔 사이트 문을 다시 열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전체 접속 차단 조치를 내린 지 이틀 만이다.


디지털교도소는 26일 바뀐 인터넷 주소(URL)를 통해 접속이 가능한 상태다. 디지털교도소 측은 전날 오후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에 변경된 사이트 주소를 올렸다.

바뀐 사이트는 이전 사이트와 동일한 모습으로, 범죄자 등의 신상정보도 그대로 올라와있다. 디지털교도소 측은 사이트 차단에 대비해 우회 접속 방법과 관련한 공지도 올렸다.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로 알려진 A씨는 전날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방심위가 접속 차단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사이트가 차단돼도 새로운 주소로 문을 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는 구체적인 국가를 밝히진 않았지만 자신을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영주권자라고 소개했다. 게시물 검증 등 자신을 돕고 있는 조력자는 5명 정도라고 설명했다.


디지털교도소 사이트가 다른 주소로 다시 등장한 만큼 이를 차단하기 위해선 또다시 방심위 심의 절차가 필요하다. 그러나 새로 생긴 사이트에 대해서 재차 차단결정이 내려지더라도 지금처럼 서버 주소를 바꾸는 식으로 대처하면 계속 운영이 가능하다.

앞서 방심위는 24일 통신심의소위원회에서 디지털교도소의 신상 게시 행위가 이중처벌이 되거나, 되돌리기 어려운 무고한 피해자를 만들 수 있다며 전체 차단 결정을 내렸다.


경찰은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도 기존 운영자의 공범으로 판단하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 22일 국제형사경찰기구(ICPOㆍ인터폴)와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디지털교도소 1기 운영자인 30대 남성 B씨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B씨를 국내로 송환하는대로 다른 운영진 등 공범이 더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