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가 日 총리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위해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나겠다"

최종수정 2020.09.26 10:37 기사입력 2020.09.26 10: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엔 총회 일반토론 비디오 연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6일(이하 한국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일반토론의 비디오 연설을 통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는 국제사회의 중요한 관심 사항"이라며 "피해자 가족이 고령이 된 상황에서 납치 문제 해결을 잠시도 미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면서 "일조(북일) 간에 성과 있는 관계를 수립해 가는 것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조건 없는 회담을 하겠다는 입장을 수시로 밝혀온 방 ㅣㅆ다.


그러나 북한은 일본 정부가 미해결 상태라고 주장하는 납치 피해자 12명 가운데 요코타 메구미(1977년 실종 당시 13세) 등 8명은 이미 사망했고 다른 4명은 북한에 들어오지도 않았다면서 '해결할 납치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내년으로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과 관련 "인류가 전염병을 극복한 증거로 개최한다는 결의"라며 "안심, 안전한 대회에 여러분을 맞이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도쿄 올림픽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힌 것으로 분석된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