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北 '미안하다' 허울 좋은 사과 한 마디로 끝날 일인가"

최종수정 2020.09.25 15:33 기사입력 2020.09.25 15: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이 연평도 피격사건과 관련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비판하며 "북측이 '대단히 미안하다'며 허울 좋은 변명을 했으니 다 끝났다고 이야기할텐가"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25일 논평을 통해 "일반적인 국민상식에서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발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설 의원이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북쪽에서 일어난 상황이기 때문에 어떻게 할 길이 없었다. 북한이 이번 사건에 대해 사과한다면 남북관계에도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을 지적한 것.


황 부대변인은 "북한에 대해 누구보다 더욱 단호해야할 대한민국의 여당 의원이 북한 편들기에 나서는 모습 역시 차마 눈을 뜨고 볼 수가 없을 정도"라며 "분노에 찬 국민과 슬픔에 잠겨있는 유가족을 한 번이라도 생각은 해보았나"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입에 담기조차 힘든 형태의 죽음을 당한 이 마당에, 남북관계가 좋아질 것이라는 말을 하는 것이 적절한가? 그리고 지금 이 사건이 허울 좋은 사과 한마디로 끝날 일인가"라며 "이제 북측이 '대단히 미안하다'며 허울 좋은 변명을 했으니, 기다렸다는 듯 다 끝났다고, 장밋빛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고 이야기할텐가"라고 반문했다.

황 부대변인은 "대체 얼마나 더 많은 피해를 입고, 얼마나 많은 우리 국민의 목숨을 잃어야 꿈에서 깨어나 냉엄한 현실을 인식할 텐가"라며 "설 의원은 '9·19 군사합의조치의 재가동이 이번 사건의 교훈'이라고 했지만,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린 혼자만의 왜곡된 해석"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