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전기차 충전기 GS칼텍스 주유소에 깐다

최종수정 2020.09.25 09:30 기사입력 2020.09.25 09:30

댓글쓰기

한국전력의 '플러그 앤드 차지(Plug & Charge)' 전기차 충전소 전력연구원에 구축된 실증용 PnG 전기차 충전소 모습.(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의 '플러그 앤드 차지(Plug & Charge)' 전기차 충전소 전력연구원에 구축된 실증용 PnG 전기차 충전소 모습.(사진제공=한국전력)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한국전력 과 GS칼텍스가 기업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을 함께 개발한다.


한전은 25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GS칼텍스와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과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을 했다고 밝혔다.

우선 GS칼텍스에서 운영 중인 주유소에 한전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한다. 한전은 전기차 이용률을 높이고, GS칼텍스는 부족한 충전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전기차 충전 요금 결제를 연계한다. 한전은 GS칼텍스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고, GS칼텍스는 기업형 멤버십 가입자를 한전의 충전 인프라로 유치해 서비스를 받는다.


한전은 GS칼텍스 멤버십 회원을 한전 고객으로 확보하고, GS칼텍스는 한전의 8600여개 충전기를 자사 회원들에게 안정적으로 제공하게 된다. 향후 한전의 충전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부가서비스 상품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한전은 대규모의 전기차 충전 판매처와 우수한 충전소 부지를 확보하게 됐다"며 "GS칼텍스 같이 대규모 전기차 회원을 보유한 기업에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