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北, 계획적 살인…文대통령 ‘3일 분초 단위’로 설명해야”

최종수정 2020.09.25 08:05 기사입력 2020.09.25 08:05

댓글쓰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태의 진실에 대해 티끌만큼의 숨김없이 소상히 국민에 밝혀야 할 것”이라며 “3일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분초 단위로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서 “이번 피살 사태는 과거 박왕자씨 사건과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전혀 다른 성격의 사건”이라며 “당력을 총동원해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경계병의 우발적 발포가 아니라 상부지시에 따라 이뤄진 계획적 살인이고, 이번에는 정부가 살릴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며 “사건발생 후 3일이 지난 24일 뒤늦게 사건 공개 및 입장 발표를 하며 무엇인가 국민께 숨기는 것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도 구출지시를 내리지 않았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헌법상 책무 지닌 대통령은 종전선언, 협력 평화를 거론만 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분노와 슬픔에 빠져 있는데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을 즐기는 모습에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무능과 무책임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며 “더 이상 말로만 비판하지 말고 명백한 국제법 위반인 만큼 외교적 행동을 취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