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네슈퍼 방문 늘고, 백화점 줄어"…빅데이터로 본 코로나19 업종별 변화

최종수정 2020.09.25 06:00 기사입력 2020.09.25 06:00

댓글쓰기

'제1회 대한상의 넥스트 트렌드' 세미나
캠핑장·골프장·정신의학과 등 많이 찾아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이 25일 대한상공회의소의 초청으로 '코로나19 시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우리생활의 변화'를 주제로 온라인 강연을 하고 있다.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이 25일 대한상공회의소의 초청으로 '코로나19 시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우리생활의 변화'를 주제로 온라인 강연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해외여행이 막히자 면세점을 비롯한 혼잡도가 높은 백화점·대형마트를 찾는 빈도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며 "반면 주거지에서 가까운 소규모 편의점·생활용품점·동네슈퍼의 이동은 대폭 늘었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25일 대한상공회의소의 초청으로 '코로나19 시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우리생활의 변화' 주제로 열린 ‘대한상의 넥스트 트렌드’ 첫 온라인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소장은 이날 강연에서 일상생활에서 유동인구의 적접적인 변화를 가장 잘 담고 있는 '모빌리티 빅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 전후의 신(新) 생활·소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를 소개했다. 그는 인구 밀집도가 높은 대규모 점포보다 소규모 매장 방문이 증가한 것과 마찬가지로 이같은 소비 트렌드는 여행, 스포츠, 여가생활, 근무환경, 심리 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여행 트렌드의 경우 지역축제를 찾는 수요가 감소하며 국내 호텔, 콘도, 리조트 등 이용 인구가 줄어든 반면 국립공원, 산, 계곡 등 야외 캠핑장, 야영장을 찾는 수요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대되기 전과 비교해 77% 이상 증가했다.


공연, 영화, 박물관, 온천, 찜질방 등 대규모 실내 생활 문화 다중 시설보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자동차 극장, 피부관리샵 등 방문이 크게 증가했다.

이 소장은 특히 생활 체육 분야에서 골프장을 찾는 국내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해외 이동 제한으로 수영장, 볼링장 등 실내 스포츠 시설 보다 등산, 실외낚시터 등 야외 활동이 가능한 곳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진 것을 빅데이터를 통해 확인됐다. 아이들이 즐겨 찾는 동물원, 테마파크 자리는 유아용품점, 완구점 등이 차지하며 육아 활동에도 큰 변화가 감지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재택근무의 일상화는 책상, 의자 등 가정용 가구와 화상회의에 필요한 노트북, 카메라 등의 구매 비중을 크게 증가시켰다. 산후조리원, 노인요양병원 등 의료기관 대신 우울감 및 무기력증 등을 호소하며 정신의학과, 약국, 성형외과 등을 찾는 비중이 증가했다.


이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반적인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수익 창출 분야가 생겨나고 있다"며 "우리기업은 변화와 경험을 또 다른 성장 기회로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경영 및 정부 정책 수립에서도 포스트코로나 시대 변화를 보여주는 빅데이터를 이해해 선제적인 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상의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우리기업이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고 미래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신 트렌드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