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술 취해 6층 옥상서 벽돌 집어던진 20대 여성 현행범 체포

최종수정 2020.09.24 15:16 기사입력 2020.09.24 15:16

댓글쓰기

[사진출처=홈페이지] 경찰 로고

[사진출처=홈페이지] 경찰 로고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한복판 건물 옥상에서 벽돌을 던져 지나가던 행인을 다치게 한 20대 여성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건물 옥상에서 벽돌을 던져 지나가던 행인을 다치게 하고 차량을 파손한 혐의(특수폭행 등)로 20대 후반 여성 A씨를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낮 12시30분께 술에 취한 상태로 건물 6층 옥상에 올라 거리를 향해 벽돌 4개를 집어 던진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던진 벽돌 중 일부가 주차된 승용차 위로 떨어지면서 차량 보닛이 파손됐고, 행인 1명이 벽돌의 파편에 맞아 무릎에 찰과상을 입기도 했다.


경찰은 A씨가 만취한 탓에 향후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