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박덕흠 신속 수사 요청…이해충돌방지법 적극 검토

최종수정 2020.09.24 12:13 기사입력 2020.09.24 12:13

댓글쓰기

朴탈당으로 정치적 부담 덜어
주호영 “당당하게 결백 밝혀야”
민주당 “법 조속히 통과시켜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은 24일 박덕흠 의원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요청하는 한편 이해충돌방지법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여야의 관련 법안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 의원이) 당에 수사기관에 신속한 수사를 요청해달라고 요구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미향ㆍ이상직ㆍ김홍걸 의원 사건들로 코너에 몰리자 물타기로 우리 의원들을 문제 삼고 있지만 당당하게 결백을 밝히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의 이해충돌 문제는 확실히 짚고 넘어가겠다"며 "이번에 각 상임위 배정 의원들의 이해충돌 문제를 모두 정리하고 이해충돌 법안 관련해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국민의힘 지도부는 당 차원의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해 자체 조사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박 의원의 탈당으로 정치적 부담을 덜게 됐다. 박 의원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무소속 의원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당 지도부와 상의해 탈당을 결정했나'라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라고 답했다.


민주당은 이해충돌방지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천준호 민주당 의원은 24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과 국회법 개정을 내용으로 하는 '박덕흠 방지법'을 조속히 통과시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박 의원이 탈당하는 것을 놓아줄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약속한대로 당내 조사특위를 구성해서 직접 제명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이해충돌 사례를 들며 반격에 나섰다. 하태경 국민의힘은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서 "지금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피감기관의 직전 장관이었다. 보건복지위원회 여당 간사 역시 올해 초까지 피감기관인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지냈다"며 "국회 국정감사에서 본인이 장관과 이사장 시절 했던 일을 셀프 감사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카카오 들어오라고 하세요'로 논란을 일으킨 포털사 부사장 출신 의원은 여전히 포털 소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이라고 꼬집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