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제 마지막 소임은 국민의힘 재집권 토대 만드는 것”

최종수정 2020.09.24 14:11 기사입력 2020.09.24 12:10

댓글쓰기

“약자와 동행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국민의힘이 다시 국민의 신뢰를 얻고 재집권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저의 마지막 역사적 소임"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제1야당이 바로 서야 여야 간 견제와 균형의 정치가 이뤄지고 국가 미래도 밝아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서 당 위기에 대한 진단과 전망도 다 마쳤다. 비대위 존재 이유도 잘 안다"며 "취임 이후 지난 4달간 정강정책과 당명, 당색을 변화에 주력해왔다. 겉만 바꾸는 것으로는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당 소속 의원들이 일심단결해 속까지 바꾸는 고통스러운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시대 변화에 맞춰 당을 바꾸고 약자와 동행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며 “국민의 아픔을 보듬는 대안정당으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