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원시, 방산매출 연 10조원 목표 ‘글로벌 일류 방산도시’ 추진

최종수정 2020.09.23 18:51 기사입력 2020.09.23 18:51

댓글쓰기

한화디펜스 15조·현대로켐 16조 등 2030년까지 100조원 달성키로

허성무 창원시장은 23일 시청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을 통해 2030년까지 누적 방산매출 10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사진=창원시)

허성무 창원시장은 23일 시청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을 통해 2030년까지 누적 방산매출 10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사진=창원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경남 창원시는 2030년까지 누적 방산 매출 100조원을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030년 글로벌 일류 방산 도시 도약’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회견을 통해 허 시장은 중소방산 기업의 매출을 2030년까지 매년 1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구체적인 추진 전략과 비전 등을 제시했다.

허 창원은 한화디펜스가 1조원 규모의 호주 K9자주포 우선 공급자로 선정된 것과 현대로템이 10조원 규모의 K2전차 폴란드 차세대 전차사업 출정 등 소식을 전하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S&T중공업·율곡 방산 기업의 선전을 응원했다.


시에 따르면 2030년까지 해외 수주 전망액은 대략 35조원 규모로 조사됐으며, 이는 2018년 기준 창원시 방산 총매출액 4.5조원의 8배 규모로 추산된다. 이를 통한 체계기업의 부가가치 창출 규모는 협력업체에 30~40% 정도의 낙수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2030년까지 총매출액 100조원 매출 달성 시 30~40조원의 혜택이 협력업체로 돌아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창원시는 이러한 혜택이 관내 중소 방산 기업에 고루 미칠 수 있도록 ▲ 방위산업육성 중장기 전략 수립 ▲ 방산클러스터 구축을 통한 중소기업 R&D 지원 ▲ 체계적인 방산 수출지원 ▲ 스마트인프라 첨단 생태계 구축 등 4대 분야 27개 사업을 통해 368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국방부와 방사청 등 관련 혁신기관들의 과감한 지원과 함께 창원의 방위산업 육성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향후 10년간 방산 매출 연 10조원의 목표 달성을 통해 침체된 창원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가경제 부흥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hhj25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