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오펙트 “와이브레인, 신경 조절 기술 임상 1상 완료"

최종수정 2020.09.23 10:20 기사입력 2020.09.23 10:20

댓글쓰기

신경 조절 기술로 교감, 부교감 신경 선택적 조절
호흡장애, 불면증, 코로나19 등 다양한 질병 치료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네오펙트 는 관계사 와이브레인이 신경 조절 기술에 대한 임상 1상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관계 기관과 호흡 장애 개선을 목표로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미주신경에 전기자극을 가해 강한 외부 스트레스 자극에도 과도한 신체 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뇌 상태를 유도할 수 있는 신기술"이라고 소개했다.

와이브레인은 전자약 개발업체다. 미세 전기자극으로 뇌 기능을 조절해 신경정신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우울증 치료기기 ‘마인드(MINDD)’를 개발했다. 치매, 편두통, 조현병, 불면증 등 다양한 임상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네오펙트 가 지분 2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와이브레인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와 진행한 신경기능 조절 기술의 단기 효과 및 안전성에 대한 임상 1상을 통해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을 선택적으로 조절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미국 전자약 헬스케어 기업 일렉트로코어(electroCore)의 미주신경 조절 기술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긴급사용허가를 승인했다. 호흡 곤란을 겪는 급성 코로나19 환자에게 기존 약물이 듣지 않을 때 환자 기도 수축을 억제해 호흡장애를 개선할 수 있다.

와이브레인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위 신경 자극을 통한 비만 치료, 수면 무호흡증 치료, 코로나19 등 다양한 질병 치료에 전자약을 폭넓게 사용하고 있다"며 "일렉트로코어는 코로나19 증상 개선을 위한 FDA의 긴급사용허가를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내 일차적으로 호흡장애 개선을 위한 임상 2상을 진행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며 "임상 2상에서 호흡장애 개선과 코로나19 치료 도입 가능성을 검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