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수처법 개정 압박에…野도 '후보 추천위원' 선임 카드

최종수정 2020.09.22 17:53 기사입력 2020.09.22 17: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비협조를 이유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에 나서자 국민의힘도 "후보 추천위원을 선임할 수 있다"며 입장을 바꾸고 나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22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원내대표로부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보고를 받을 것"이라며 추천위원을 곧 선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추천위원을 곧 선임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동안 법의 위헌성을 따지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을 미뤄 왔던 국민의힘이 후보 추천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한 것은 최근 민주당이 야당 몫 추천위원 대신 국회가 추천을 대신하기로 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만약 민주당이 수적 우위를 통해 밀어부칠 경우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선임해 법 개정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다.

국민의힘은 추천위원 선임 의사를 밝혀 여당의 법 개정 명분을 무력화하는 한편, 공수처법의 위헌성을 지적하고 4년간 공석이었던 청와대 특별감찰관 문제를 지적하는 등 '수싸움'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