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 만취 여성, 심야에 택시 훔쳐 달아나다 붙잡혀

최종수정 2020.09.22 22:19 기사입력 2020.09.22 16:35

댓글쓰기

부산 사상경찰서, 만취 상태로 택시 몰고 간 무면허 운전 여성 입건

부산 사상경찰서.

부산 사상경찰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만취한 20대 여성이 심야에 택시를 훔쳐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혔다.


택시를 타고 온 여성이 택시요금을 내지 않고 횡설수설하자 택시기사가 파출소에 신고하러 간 사이 도주극이 벌어졌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22일 도로교통법 위반과 절도 등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 4분께 부산 사상구 덕포파출소 앞에서 만취한 상태로 택시를 훔쳐 달아나다 추격한 경찰에 붙잡혔다.


택시 기사는 A씨가 경남 김해에서 사상구까지 택시를 타고 오며 만취한 상태로 목적지를 알려주지 않고 소란을 피워 파출소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기사가 시동을 걸어둔 채 파출소에 들어가자 A씨는 운전석으로 옮겨타 차를 몰고 달아났다.


경찰은 곧바로 순찰차로 뒤따라가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인 데다 무면허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이 깨는 대로 택시를 훔쳐 운전한 경위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