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안보리 개혁 강조한 日외무상…상임이사국 진출 의욕 드러내

최종수정 2020.09.22 14:48 기사입력 2020.09.22 14:48

댓글쓰기

유엔 창설 75주년 기념 영상 메시지서 언급…"안보리 개혁해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창설 75주년을 맞은 유엔(UN)이 더 강해지기 위해서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개혁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면서 상임이사국 진출을 목표로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22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유엔 창설 75주년을 기념하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세계는 많이 변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들 것도 없이 위기는 다양하고 규모는 커져 국제사회를 결속시키는 유엔의 존재 의의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더 강한 유엔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안보리 개혁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면서 "75년 전 만들어진 제도는 (유엔) 헌장에 규정된 목적을 충분히 완수하고 있다고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책을 담당하는 능력과 의사를 가진 나라가 확대된 안보리에 자리를 잡아야한다"면서 "일본은 상임이사국으로서 진지하게 이 책무를 완수해 평화롭고 안정된 국제사회의 실현에 공헌해 나갈 각오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번 회의의 선언에 우리는 안보리 개혁 논의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것을 맹세했다"면서 개혁을 위한 논의를 시작해야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 상이미사국과 지리적 배분으로 선출되는 10개의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된다. 일본은 열차례 이상 비상임이사국을 맡아오면서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모색해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