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극 세종과학기지서 신선채소 키운다…식물공장 곧 가동

최종수정 2020.09.22 14:13 기사입력 2020.09.22 14:13

댓글쓰기

농진청, 다음달 아라온호에 컨테이너 형태로 실어보낼 예정

22일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이 남극 세종과학기지에 보낼 식물공장을 제작하고 있는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스마트팜 기업을 방문해 식물공장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22일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이 남극 세종과학기지에 보낼 식물공장을 제작하고 있는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스마트팜 기업을 방문해 식물공장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농촌진흥청은 2010년에 이어 10년 만인 다음달 말, 남극 세종과학기지에 식물공장을 보내고 설치가 완료되는 대로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농진청은 극지연구소와 협력해 식물공장을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에 실어 보낼 준비를 마치고, 남극으로 출발할 날을 기다리고 있다.


남극에 식물공장 보내기 프로젝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항공이나 배편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무산위기에 처해있었다. 그러나 극지연구소의 과감한 결정으로 관련 절차가 속도를 내게 됐다.

남극 세종과학기지 대원들에게 신선채소를 공급하게 될 식물공장은 국제규격인 40피트 컨테이너(12×2.4m) 형태로, 지난 2010년에 보내진 식물공장보다 규모가 크다. 또한 엽채류 외에도 기존 식물공장에서 재배가 어려웠던 고추, 토마토, 오이, 애호박 등 과채류(열매채소)까지 동시에 재배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농촌진흥청은 식물공장을 보내기에 앞서 식물공장 전문 산업체 주관으로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원들에게 신선채소 재배법을 교육했다. 엽채류와 과채류를 동시에 재배할 수 있는 식물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하루 1.5∼2kg 정도의 엽채류를 생산할 수 있다.


식물공장에서 수확한 신선채소는 여름철에는 칠레에서 공수한 채소를 먹을 수 있었지만, 겨울철에는 운송수단이 없어 거의 6개월 동안 채소를 먹지 못한 월동연구대원들에게는 제공된다. 식물공장은 발광다이오드(LED)를 인공광으로 이용해 에너지 소모를 최대한 줄이고, 빛의 세기를 식물의 종류와 생육단계에 따라 조절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재배환경 조절과 생육상황 영상을 원격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스마트팜 기술을 적용해 농촌진흥청 전문가와의 상담이 원활하도록 구성했다. 식물공장과 함께 월동연구대원들이 채소가 재배되는 광경을 투명창을 통해 볼 수 있도록 컨테이너형 휴게공간도 보낼 계획이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남극이라는 특별한 곳에 우리의 기술과 경험을 담은 식물공장을 보낼 수 있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상황이 좀 나아지면 전문가를 파견해 부족한 부분에 대한 기술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