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바이러스연구소 양산 유치? 김두관 “과도한 주장”

최종수정 2020.09.22 13:24 기사입력 2020.09.22 13:22

댓글쓰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을)은 22일 한·중·일 바이러스연구소 유치 지로 경남 양산이 언급되는 것과 관련해 “괴담보다 못한 가짜뉴스에 속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하도 유치한 얘기라 굳이 해명이 필요한가 싶어 그냥 넘어가려 했지만, 일부 극우 유튜버들의 비상식적인 과도한 주장이 도를 넘고 있어 설명이 필요할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약 우리가 코로나 치료제나 백신을 전 세계에서 처음 만든다면 그 경제적 효과는 상상도 하기 어렵다. 양산에 첨단 연구소가 들어와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세계 일류의 기술을 확보할 수 있다면 저로서는 마다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현재로서는 그냥 아이디어 수준일 뿐 계획도, 내용도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지역 언론에 따르면 중국 해외민간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는 한·중·일 공동 백신 바이러스연구센터를 부산에 건립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 의원은 부산과 경남의 경계지역인 부산대 양산캠퍼스를 역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 역시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언주 전 국민의 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이게 무슨 소리인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양산센터를 설립하겠다니”라며 “코로나19로 엉망이 된 세계 상황을 본다면 이미 정해진 계획이라도 취소해야 할 판인데 양산에 분소를 두겠다는 게 사실이냐”며 “덥석 그걸 동의한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나 국회의원 김두관은 무얼 한 것이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만약 그런 연구소에 대한 자세한 제안이 온다 해도 그 전제 조건은 시민의 안전과 동의다”며 “더구나 아무리 좋은 일이라도 시민들이 반대한다면 저 같은 정치인이 뭐하러 그런 일에 힘을 쓰겠는가. 혹여 주변에서 그런 괴담으로 걱정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잘 설명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일축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