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1위·LG 3위‥'K배터리' 글로벌 기술 특허 선두

최종수정 2020.09.22 14:18 기사입력 2020.09.22 14:00

댓글쓰기

삼성 1위·LG 3위‥'K배터리' 글로벌 기술 특허 선두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삼성과 LG가 배터리 기술 특허 분야에서 글로벌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유럽특허청(EPO)과 국제에너지기구(IEA)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삼성은 배터리 기술 분야에서 총 4787건의 특허를 출원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일본 기업 '파나소닉'이 4046건을 출원해 2위를 기록했고, LG가 총 2999건으로 3위였다.


국가별로 보면 우리나라는 2000∼2018년 전체 배터리 기술 특허 중 17.4%를 차지해 일본에 이어 2위였다.


안토니오 캄피노스는 EPO 회장은 "전력 저장 기술은 전기차, 그리고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에 중요하다"면서 "특허 데이터 분야에서 아시아가 이 전략적인 산업계에서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