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사 했으면 죄없는 사람 잡았겠네" 추미애,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野 의원에 비아냥

최종수정 2020.09.22 01:13 기사입력 2020.09.22 01:13

댓글쓰기

정회 직후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발언
野 반발에 "송구하다" 사과
"지금 이게 공정하냐" 野 의원들과 설전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들과 충돌했다. 이날 추 장관은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야당 의원을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추 장관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조 의원이 지난 17일 마지막 대정부질문 당시 추 장관이 '공정은 세 치 혀에서 나오지 않는다'라는 취지로 발언했던 것을 거론하며 "야당 의원들이 근거 없는 세 치 혀를 놀렸다는 거냐"라고 다그치자, 추 장관은 "의원님들이 계속 공정을 화두로 내거시는데 지금 이게 공정하냐"고 반박했다.

이어 "야당은 고발인이고 저는 피고발인"이라며 법사위에서 현안 질의를 명분 삼아 저를 옆에 두고 국방부 장관에게 여러 모욕적인 표현을 섞어가며 질문을 하는데 인내하기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떨리는 목소리로 "그래도 인내하겠다"라면서도 "참으로 공정하십니다"라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서욱 국방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정회가 선언된 후 추 장관은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로 야당 의원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옆에 자리했던 서욱 국방부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말을 건네자, 추 장관은 "어이가 없어요"라며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다.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두 사람의 대화는 켜진 마이크를 통해 회의장에 생중계됐다.


추 장관이 언급한 '저 사람'이 누구인지는 분명치 않지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중 검사 출신은 김도읍·유상범 의원이며, 특히 김 의원은 정회 직전 추 장관에게 질의했다는 점에서 김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시각이 있다.


정회가 끝난 뒤 오후 8시45분께 회의가 속개되자, 곧바로 야당 의원들이 추 의원 발언을 문제 삼았다.


유 의원은 "추 장관의 '소설 쓰시네' 발언 이후 법사위에서 얼마나 많은 논란이 있었나"라며 "질의한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든다고 마이크 켜진 상태에서 저렇게 말하는 게 도대체 무슨 짓이냐"라고 사과를 촉구했다.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지속하자,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며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당사자인 김 의원은 "한두 번도 아니고 추 장관의 설화가 전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케 한다"고 지적하면서도 "저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를 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