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덕흠 "내가 이해충돌이면, 대통령 자녀 아무 데도 취업 못해"

최종수정 2020.09.21 17:23 기사입력 2020.09.21 16:00

댓글쓰기

"가족 회사가 공개 경쟁입찰로 공사 수주한 것"
"(가족 회사) 전보다 수주량 떨어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가족 명의 건설회사를 통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이해충돌은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내가 이해충돌이라면 대통령 아들 딸은 아무 데도 취업하면 안 된다"라며 "그 회사 매출이 오르거나 회사가 잘 되면 다 이해충돌에 걸리기 때문"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가족 회사가 공개 경쟁입찰로 공사를 수주했다"며 "이 입찰의 공정성이 부정되면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건설회사를 경영하는) 아들이 나로 인해 사업에 제약을 많이 받았다"며 "전보다 수주량이 많이 떨어졌다. 그것 때문에 마음이 안 좋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의혹이 제기된 뒤 국회 교통위 위원직에서 사임한 이유에 대해서는 "당에 부담 주기 싫었다"라며 "만에 하나 (공사 수주) 특혜가 있었다면 처벌 받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5년 동안 국토위 위원으로 활동하며 본인 및 가족이 대주주로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등으로부터 최대 1000억원대 일감을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해당 의혹은 앞서 MBC '스트레이트'에서 처음 제기됐다. 이후 박 의원은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내 의혹을 부인했다. 당시 박 의원은 "(공사 수주에) 영향력을 행사한 적 없다"며 "의혹을 제기한 언론에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그는 국토위 위원직을 사임한 뒤 환경노동위원회로 이동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