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 '성뒤마을'에 공공주택 등 413가구 공급

최종수정 2020.09.21 15:50 기사입력 2020.09.21 15:50

댓글쓰기

서초 '성뒤마을'에 공공주택 등 413가구 공급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 서초구의 마지막 판자촌 ‘성뒤마을’에 청년·고령자·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 등 총 413가구가 들어선다. 성뒤마을은 정부가 수도권 주택 공급을 위해 개발하기로 한 공공택지 중 하나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서초구 방배동 565-2 일원의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A1)건설 건축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는 우면산자락 성뒤마을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위치한 공공주택지구(A1)다. 주요 내용은 지상7층·지하1층 규모의 공공주택 413가구를 건립하는 것이다. 세부 평형별로는 34㎡·39㎡ 규모의 사회초년생, 고령자,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308가구)과 59㎡ 규모의 분양주택(105가구)이 공급된다.


성뒤마을 공동주택은 우면산 자락의 경사지형에 위치한 대상지의 특성에 맞게 원지형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식으로 지어진다. 지면과 만나는 각동의 하부를 필로티 구조로 하여 각동 간의 연계를 강화하고, 입주자별 맞춤형 단위세대 평면계획을 구현한다.


또 단조로울 수 있는 주동 복도를 폭의 변화(1.2~2.6m)를 주어 단순한 동선 공간이 아닌 주민 공유 ‘생활의 장소’가 되도록 했다. 각 동 6층 공유테라스 및 공유의 방 등 주민들이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공유공간들로 계획해 단지 전체가 주변의 자연환경과 어우러지는 공유마을로 조성되도록 했다.

성뒤마을은 1960~1970년대 강남개발로 생긴 이주민이 정착하며 형성된 마을이다. 수십년간 난개발이 진행되면서 주변 경관이 훼손되고 화재·산사태 등 재해 위험에 노출돼 지역의 체계적 정비에 대한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김성보 주택건축본부 본부장은 “성뒤마을 공공주택 건설을 통해 서민의 주거안정 및 주거수준 향상을 도모하고, 문화·예술, 교육·교류 환경이 일상 속에 함께하는 공유 정주공간이 구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