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덕흠, 특혜 수주 의혹 ‘전면 부인’…“물타기하려는 정치공세”

최종수정 2020.09.21 15:11 기사입력 2020.09.21 15:11

댓글쓰기

“與, 억측 사실이면…대한민국 입찰시스템 붕괴 자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피감기관 공사 수주 특혜 의혹 해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2012년부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당시 가족 명의 건설회사 5곳을 통해 피감기관 발주 공사 수천억원대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2015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가족 회사에 유리한 공법을 채택하다록 서울시에 직접 요구하기도 했다./윤동주 기자 doso7@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피감기관 공사 수주 특혜 의혹 해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2012년부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당시 가족 명의 건설회사 5곳을 통해 피감기관 발주 공사 수천억원대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2015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가족 회사에 유리한 공법을 채택하다록 서울시에 직접 요구하기도 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돼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여당의 억측이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됐음을 자인하는 것이고, 국민에게 현 정부의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같다"며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에서 누군가에게 특혜를 줄 수 있거나 압력을 가하여 수주를 받을 수 있는 있다는 여당측 주장이 가능하다면 현행 조달시스템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검찰청에 직접 확인한 결과 제가 진정사건의 당사자이거나 고소·고발된 사건은 단 한 건도 없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며 "범죄 혐의가 있다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에서 야당 국회의원에 대한 진정사건을 진행하지 않았을 리 만무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골프장 사업 관련 배임 등 의혹에 대해 “전문건설협회 중앙회 회장을 역임했던 K씨의 근거 없는 억측에 불과한 것”이라며 “2~3일 이내에 무고죄 고소와 함께 손해배상 청구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 공사 수주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서울시장은 박원순 전 시장으로, 국회의원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아주거나 불법을 지시할 시장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천준호 의원은 비서실장, 진성준 의원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주장하는 부분이 사실이라면 서울시에서 비서실장과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던 천 의원과 진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서울시 입찰 과정이 얼마나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분들이 외압이나 청탁에 관한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면서 의혹을 제기하고 있어 의도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국토위 간사 선임 이후 가족 회사 수주액이 크게 늘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객관적인 통계에도 배치되는 잘못된 주장”이라며 "국회의원으로 있으면서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에 공사 수주와 관련해 외압을 행사하거나 청탁을 한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의혹을 제기한 산하기관과 자치단체는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관계 회사들이 꾸준히 수주를 해왔던 기관일뿐 제가 의원이 되고 새롭게 수주한 것도 아니다"라며 "회사로부터 확인해본 결과 언론에 보도된 금액은 공사를 수행하고 공사대금을 지급받은 것이었고, 공사도 하지 않고 신기술 사용료로 돈을 받은 경우는 없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