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종합]"신속한 수사" vs "의원 가족이 사업하면 안 되나" 박덕흠 피감기관 수주 의혹 두고 與·野 충돌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신속한 수사" vs "의원 가족이 사업하면 안 되나" 박덕흠 피감기관 수주 의혹 두고 與·野 충돌

최종수정 2020.09.21 15:10 기사입력 2020.09.21 15:10

댓글쓰기

野, 박덕흠 특혜수주 긴급진상조사위 구성
민주당 "박덕흠 사퇴하고 국민의힘 책임져야" 비판
박덕흠 "이해충돌은 없었다" 결백 주장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가족 명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 원대 공사 수주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을 두고 여야의 공방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여당은 박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지만, 야당은 "소명을 들어봐야 한다"며 긴급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21일 오전 박덕흠 의원 의혹과 관련해 당내 긴급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구두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이 긴급 진상조사 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런 사안에 대해서 조사 경험, 전문 능력이 있는 검찰과 경찰 출신, 예산 조달 공공 수주 등에 관한 전문 정책 능력 경험을 갖춘 원내외 인사로 구성된 특위"라며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내서 응분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상황이 생긴 지 며칠 되지 않았다"며 "사실 파악을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 오후에 본인이 입장을 밝히겠다고 하니까 그걸 보고 사실관계를 확정 지어놓고 논의를 해야 될 사안"이라며 "며칠 사이 무슨 신도 아니고 갑자기 진실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겠나"라고 반박했다.


또한, 김 의원은 박 의원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반박하기도 했다. 그는 "박덕흠 의원 가족들이 사업을 하지 말라는 법은 없지 않나"라며 "자신의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는 것인데 국회의원의 가족들은 아무 경제활동도 하지 말라고 하면 국회의원이 다 먹여 살릴 것도 아니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박수영 의원은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건과 똑같은 방식으로 처리돼야 한다"며 "오늘 오후에 본인이 해명한다고 한다. 그게 충분하면 괜찮고 충분하지 않으면 저희 당 윤리위원회에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가짜인지를 밝혀내는 것이 우선 급선무"라며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한다고 해서 모두가 팩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여당은 박 의원 옹호에 나선 국민의힘 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박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덕흠 의원은 당장 사퇴하고 국민의힘은 공당으로서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박 의원 가족들이 사업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며 두둔하고 나섰는데 설상가상으로 참으로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지난 20대 국회에서 무산된 이해충돌방지법을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전화로 휴가를 승인 내준 게 특혜라며 장관직 내놓으라는 등 남의 티끌에 그 난리 치더니 제 눈의 들보는 모른 체한다"라며 "수십 년 전통 부패정당, 적폐정당이 하루아침에 정의와 공정을 논할 자격을 얻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정말 국민의 힘을 두려워한다면 부정부패와 비리 척결 차원에서 단호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이해충돌 관련한 입법을 여야가 서둘러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덕흠 의원은 공직자윤리법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뿐 아니라 제3자뇌물죄에 해당할 수도 있다"며 "국민의힘은 김홍걸 의원 제명 트집 잡기에 앞서 조수진·박덕흠·윤창현 의원을 제명 조치하길 바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일부 의원들은 박 의원과 같은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이해충돌 방지법'을 발의했다.


같은 날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소속 상임위원회 직무와 관련된 영리 행위나 사적 이익을 추구할 시 징계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고위공직자와 배우자, 생계를 같이하는 직계존속과 비속이 실소유하는 법인과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없도록 하는 등의 공직자윤리법 개정안도 발의할 예정이다.


앞서 참자유민주청년연대·시민연대 '함깨'·민생경제연구소는 지난 15일 박 의원을 직권남용·부패방지법 위반·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박 의원이 2012년부터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6년간 재직할 때 부인·아들·형제 등 명의의 건설사 5곳이 거액의 피감기관 발주 공사를 수주했다"며 "2015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가족 회사에 유리한 공법을 채택하도록 서울시에 직접 요구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해충돌은 없었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한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이해충돌이라면 대통령 아들딸은 아무 데도 취업하면 안 된다"며 "그 회사 매출이 오르거나 회사가 잘 되면 다 이해충돌에 걸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논란이 된 공사가 공개입찰로 진행되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가족 회사가 공개 경쟁입찰로 공사를 수주했다"며 "이 입찰의 공정성이 부정되면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