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렬하다"…'소리도 없이' 유아인X유재명, 신선해서 더 특별한 울림[종합]

최종수정 2020.09.21 12:12 기사입력 2020.09.21 12:12

댓글쓰기

"강렬하다"…'소리도 없이' 유아인X유재명, 신선해서 더 특별한 울림[종합]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배우 유아인과 유재명이 새로운 얼굴로 돌아온다.


2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소리도 없이’ 제작보고회에 배우 유아인, 유재명, 홍의정 감독이 참석했다.

'소리도 없이'는 납치한 아이를 맡기고 죽어버린 의뢰인으로 인해 계획에도 없던 유괴범이 된 두 남자의 위태로운 이야기를 그린 영화.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소리 없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 성실하게 일하는 생활 연기를 위해 삭발 투혼을 발휘했으며, 15kg의 체중 증량까지 외적인 변화를 꾀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이날 유아인은 "시나리오가 아주 놀라웠다. 쇼킹했다.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다. 아주 특수했다. 너무 극적이고 드라마틱하지 않은, 일상적일 수 있고 익숙할법한 이야기를 어떻게 이렇게 조합해서 이상한 부위를 찌르는 거지? 마음을 자극하는 거지?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이어 "시나리오에 강하게 이끌렸고, 톤은 옛날 영화 같지만, 동시대적인 스토리가 강했다. 여러 고민을 하고, 할 수밖에 없는 세상에 던지는 묵직한 울림이 있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강렬하다"…'소리도 없이' 유아인X유재명, 신선해서 더 특별한 울림[종합]


태인에 대해 유아인은 "세상과 밀접하게 연결되길, 소통하길 거부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대사가 없으니 배우로서 편한 부분도 있었지만, 한편으로 도전이었다"라고 배역에 대해 말했다. 이어 "살도 찌우고 외모를 바꾼 후 카메라 앞에 서면 생기는 기운이 있다"고 덧붙였다.


대사 없는 캐릭터를 만든 홍의정 감독은 "도전이었다. 관념적 말로 설명해드렸는데도 이상하지 않게 받아들여 줬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아인은 "레퍼런스로 고릴라 영상을 보내주셨다. 신선하고 캐릭터에 대한 접근 방식을 다르게 느꼈다. 작업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 계기가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 역으로 분한다. 살기 위해 누구보다 신실하고 근면 성실하게 범죄 조직의 뒤처리 일을 한다. 배역에 대해 그는 "주어진 일에 감사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래서 쉴 새 없이 말을 한다. 악의 없는 말을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 의뢰가 들어왔고 부득이하게 생을 마감한 분들을 뒤처리하는 아르바이트를 한다. 주업은 계란 장수다. 수완이 좋아서 먹고살 만한데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설명했다.


"강렬하다"…'소리도 없이' 유아인X유재명, 신선해서 더 특별한 울림[종합]


유아인은 "저런 일을 해도 돼? 라고 느낄 수 있는데 마치 신성한 일을 하는 것처럼 창복은 성실하게 임한다"고 말을 보탰다.


유아인, 유재명과의 작업에 대해 홍의정 감독은 "믿을 수 없었고 지금도 그렇다"며 웃었다. 이어 "제가 오디션을 보는 마음으로 두 분을 뵀다. 설득하기 위해 여러 이야기를 했던 거 같은데 무슨 말을 했는지 잘 기억이 안 난다"고 회상했다.


그러자 유재명은 "무서운 분이라고 생각했다. 글이 주는 아우라가 있어 첫 인상은 무서웠다. 처음 만난 자리에서 설레하면서 '팬이에요'라고 했다. 이야기를 나눌수록 재미있고 자유롭더라. 선후배 개념이 아니라 동료로 편하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유재명과 달리 무서운 글을 쓴 무서운 분이라고 느꼈다. 무섭게 만들고 긴장되게 만드는 건 흥분되는 일이기도 하다. 흥분을 느끼고 충분히 만족할만한 작품이었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재명과 호흡을 맞춘 유아인은 "아빠 같기도 형 같기도 했다. 불편함 없이 할 수 있도록 친구처럼 대해주셨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유아인은 신인감독 홍의정과의 작업에 만족감을 내비쳤다. 홍 감독은 "유아인이 자기주장이 강하고 독특한 배우라는 소문을 듣고 만났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었다"라며 웃었다.


그러자 유아인은 "홍 감독은 처음 보는 유형의 인간이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났는데 이런 사람과 작품을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기대를 하게 됐다"며 "감독님은 저 사람은 혹시 좋은 사람일지도 모르겠다고 느꼈다. 사람들을 홀리는 나쁜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감독님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될 분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이어 "새롭고 흥미로운 어떤 걸 보여준다는 게. 영화가 가지고 있는 윤리성에 대한 태도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할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소리도 없이'는 10월 개봉.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