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TS' '기생충' 효과…상반기 저작권 무역수지, 역대 최고 1조2000억 흑자

최종수정 2020.09.20 11:33 기사입력 2020.09.20 11:33

댓글쓰기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다이너마이트' 공연하는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다이너마이트' 공연하는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저작권 무역수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10억4000만 달러(약 1조2000억원)에 달하는 반기 최대 규모 흑자를 달성했다.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사상 최초로 반기별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0년부터 2020년까지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반기별 저작권 무역수지가 2013년 2분기 처음으로 흑자로 돌아선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2020년 상반기 저작권 분야 반기 총 수출액이 50억 달러를 돌파한 데 힘입어 역대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문화예술저작권도 2010년 통계 편제 이후 반기 기준 최초로 흑자를 기록했다. 앞서 2016년 2분기 일시적으로 흑자를 달성한 적이 있으나 반기별로 꾸준하게 수치가 개선되면서 흑자를 달성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화예술저작권 중 음악·영상 저작권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문체부는 "방탄소년단(BTS)으로 대표되는 K팝과 영화 '기생충'의 세계적 흥행 등 경쟁력 있는 한류 콘텐츠의 수출, 해외에서의 한류콘텐츠 저작권 보호 등 다각도의 노력의 결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게임과 데이터베이스, 연구저작물 등에 대해 인정되는 저작권을 포괄하는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무역수지도 2011년 최초로 1억2000만 달러(약 1460억원) 흑자를 기록한 이후 꾸준하게 흑자 규모를 키우고 있다. 2020년 상반기 통계에 따르면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중에서도 특히 데이터베이스 분야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도 문화가 경제가 되는 저작권 강국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건강한 저작권 생태계를 만들고 한류 콘텐츠 저작권을 보호하는 데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