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확진자 1만명 육박...당국 "코로나 백신 2회 접종 예상"

최종수정 2020.09.19 16:29 기사입력 2020.09.19 16: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방역당국이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곧 1만명을 기록하겠지만 감소세는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됐을 때는 2회 이상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의 인구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데 발생 규모가 곧 1만건 이상이 될 것"이라면서도 "계속 감소세를 유지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누적 확진자 수는 9950명이다. 서울 4944명, 경기 4130명, 인천 876명 등이다.


그는 "코로나19의 첫번째 유행은 대구·경북 지역의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발생했으나 그 이후 5월 초부터 시작된 이태원 유흥시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여러 유행들을 볼때 수도권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수도권 대응을 하기에 힘든 점도 많이 있다. 인구가 많고 여러 상황들이 있기에 역학조사와 접촉자 추적·관리 등에 있어 애로사항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미분류 사례 숫자도 많기 때문에 지방 조직을 조속한 시일 내에 더 활성화시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는 역학·추적조사에도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이 출시됐을 때 2회 이상 접종이 필요하고 그 과정에서 역학조사가 병행될 수 있어 전체적인 접종 일정은 매우 느리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백신의 접종 횟수가 아마도 2회로 예상되며 혹시라도 백신 접종 과정에서 이상 반응 등이 신고될 경우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며 "일시적으로 접종이 중단될 수 있고, 거리두기나 예약접종 등으로 접종 일정이 느리게 진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백신이 전 세계적으로 개발돼 확보되더라도 접종이 먼저 시작된 국가의 초기 50만건 이상, 한 100만건에 이르는 접종의 경과와 부작용의 발생 여부 등을 찬찬히 살핀 후 안전하게, 완벽하게 접종을 시작하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