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 동아리' 올해 몇 커플 탄생할까 … 경북도, 청춘남녀 만남 지원

최종수정 2020.09.19 11:45 기사입력 2020.09.19 11:45

댓글쓰기

포항·구미·경산·의성 4개 권역서 모두 56명 '썸타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지난 2017년 5월 '소중한 인연만들기' 행사에 참여한 대구교육청 미혼 남녀 직원들이 대구교육팔공산수련원에서 1박2일 동안 함께 캠핑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와 무관. 지난 2017년 5월 '소중한 인연만들기' 행사에 참여한 대구교육청 미혼 남녀 직원들이 대구교육팔공산수련원에서 1박2일 동안 함께 캠핑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상북도는 청년의 날인 19일부터 인구보건복지협회 대구경북지회와 함께 청춘남녀의 만남을 주선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의 타이틀은 '청춘남녀의 동행으로, 아름다운 인연, 첫 이야기'를 이어간다는 뜻에서 첫자를 조합한 '청춘남녀 동아리'이다. 현실적인 여건으로 이성을 만날 기회가 적은 미혼 남녀를 대상으로 포항·구미·경산·의성 등 4개 권역별로 1개씩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경북도는 2030세대들의 선호도가 높은 요리, DIY공방, 스포츠, 수제맥주공방 등을 중심으로 4개 동아리를 운영해 자연스러운 만남의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첫 시행하는 동아리 모집에서 당초 계획 인원보다 2배가 많은 139명이 신청했다. 직업별로는 공무원, 기업체, 금융기관, 병원, 농업, 학생 등 다양했다. 이 가운데 20대 29명, 30대 27명 등 56명이 최종 선정됐다.


지난해의 경우 봄, 가을에 열린 '청춘남녀 만남-DAY'에서는 참가자 55쌍 중 25커플이 탄생했다. 하지만 지속적인 만남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점을 고려, 경북도는 올해에는 2개월간 매주 1회 동아리 활동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통해 꾸준한 인연을 가지면서 결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새로운 시도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원경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최근 청년들의 결혼에 대한 가치가 상대적으로 약해지는 추세이지만, 경북의 미래인 청년들이 소중한 인연으로 행복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결혼 친화적 분위기와 사회인식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