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6년8개월 만에 야스쿠니 신사 전격 참배

최종수정 2020.09.19 11:18 기사입력 2020.09.19 11:18

댓글쓰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 트위터 캡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퇴임한 지 일주일도 안 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아베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사실이 확인된 것은 6년 8개월여만이다.


아베 전 총리는 19일 오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오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이달 16일에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아베는 야스쿠니신사 경내에서 이동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함께 올렸다.

총리 시절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일본 안팎으로부터 강한 비판에 직면했던 아베는 이후 참배를 자제했다. 그러나 '현직 총리'라는 정치적 부담을 벗자 이내 다시 참배에 나서 극우 성향을 재확인했다.


후임자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아베 정권 계승'을 내건 가운데 집권 자민당의 주요 지지층인 보수·우익 세력에 던지는 정치적 메시지로도 풀이된다.


아베는 재집권 1주년을 맞은 2013년 12월26일 야스쿠니신사를 전격적으로 참배했고, 이는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을 낳았다. 한국과 중국이 강하게 항의했고 미국도 실망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아베는 이후에는 일본의 패전일(8월15일)이나 야스쿠니신사의 봄과 가을 제사에 공물 또는 공물 대금을 보내는 것으로 참배를 대신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교수형 된 도조 히데키 등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