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9·19 남북합의, 반드시 이행돼야"

최종수정 2020.09.19 10:26 기사입력 2020.09.19 10:26

댓글쓰기

9·19 남북합의 2주년 SNS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비록 멈춰섰지만, 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라는 소회가 가득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시간을 되돌려 본다"며 "분단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처음 북녘 동포들 앞에서 연설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한반도를 선언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 합의를 이뤘고 판문점 비무장화와 화살고지 유해발굴로 이어지며 이후 남북 간 무력충돌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매우 소중한 진전"이라며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 감격은 생생하건만 시계가 멈췄다"며 "합의가 빠르게 이행되지 못한 것은 대내외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에서 그저 지나가는 일은 없고, 한번 뿌려진 씨앗은 언제 어떤 형태로든 반드시 열매를 맺는 법"이라며 "평양 경기장에서, 판문점에서 심은 씨앗을 아름드리 나무로 키워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