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추가 지원 속도내는 정부…오는 23일부터 2차 금융지원

최종수정 2020.09.19 08:05 기사입력 2020.09.19 08:05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추가 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23일부터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따른 대출이 가능하다.


18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제2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개최하며 "현재 2차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는 12개 은행에서 전산시스템 구축 등 사전준비를 진행 중이며 23일부터 개편안에 따른 대출 이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전면 확대·개편했다. 지원한도를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하고, 이미 지원을 받은 소상공인도 추가로 지원받으실 수 있도록 요건을 완화했다.


또 정부는 강화된 방역조치로 인한 소상공인의 피해지원 등을 위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291만명·3조2000억원)과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20만명·1000억원)을 신설하고 특례보증,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추가 확대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은 연매출 4억원 이하이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특별피해업종은 소상공인이면 매출규모 및 감소여부와 무관하게 지급된다.


앞서 정부는 소상공인이 디지털시대에 대응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경영ㆍ상권정보 등을 제공하는 한편 간편결제 확산을 통해 결제수수료 부담을 1%대로 완화(현재 2~4%)를 추진한다. 또 사업장 디지털화와 스마트 장비 구입, 스마트 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한 4000억원 규모 정책자금 및 2000억원 특례보증도 지원할 방침이다.

전통시장ㆍ상점 등 소상공인 일터의 디지털화 확산을 위해선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 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소와 함께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 스마트공방 1만개를 보급한다. 2022년까지 이들이 집적돼 있는 3곳에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2025년까지 중장년 등 디지털 취약계층 5만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상생협력기금을 2023년까지 400억원 규모로 조성해 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및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