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發 입국금지 82개국·시설격리 6개국…정부, 신속통로 제도 확대

최종수정 2020.09.19 07:35 기사입력 2020.09.19 07:35

댓글쓰기

입국금지국 꾸준히 감소…정부, 베트남·일본 등과 추가 신속통로 제도 도입 협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그감염증(코로나19)로 높아졌던 국경의 문턱이 더디지만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트남를 직접 방문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통로' 제도 도입을 논의했고 정부는 일본과도 입국제한을 완화하기 위한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18일 기준) 한국발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는 국가는 82개국으로 집계됐다. 시설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 부룬디, 베냉, 시에라리온 등 6개국이다.

상대적으로 완화된 검역강화 및 권고 사항 등 조치를 취하고 있는 국가는 76개국으로 확인됐다. 인도, 캄보디아, 태국, 멕시코, 베네수엘라, 브라질, 덴마크, 스웨덴, 스페인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관련 조치를 해제한 국가는 24개국을 유지했다. 핀란드, 프랑스, 포르투갈, 터키, 체코, 폴란드, 그리스, 네덜란드 등이 입국제한 조치를 해제한 국가로 파악됐다.


코로나19가 재차 확산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보장하기 위한 정부 간 협상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과 신속통로 제도를 도입해 시행하기 시작했고 아랍에미리트(UAE), 인도네시아, 싱가포르도 같은 제도를 도입했다.

강경화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막힌 대면외교를 재개하기 위해 17~18일 1박2일 일정으로 신속통로 제도 도입을 협의하기 위해 베트남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지난달 독일에 이어 두 번째 출장이다.


강 장관은 17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1시간 가량 예방했고 18일에는 팜 빙 밍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만나 신속통로 제도 도입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 등과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국은 신속통로 제도 도입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구체적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밍 부총리는 "한국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해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이 곧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구체 방안에 대한 실무적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일본과 입국제한을 완화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은 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로 3월부터 무비자 입국을 중단하고 이미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해 오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상호 입국 및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보장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인 입국 절차 간소화 방안을 협의해오고 있다”면서 “일본측과 방역 역량을 유지해온 가운데 양국 기업인의 필수적 경제활동을 위한 원활한 입국 절차 필요에 공감, 협의를 개시했고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