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연방우체국, 백악관 압력에 마스크 6.5억장 배송 포기"

최종수정 2020.09.18 13:23 기사입력 2020.09.18 08:44

댓글쓰기

WP, "USPS가 전국민에 마스크 배송 계획 세웠다 취소"
법원은 배송 지연 정책 중단 결정
"배송 지연은 정치적 동기로 인한 공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워싱턴포스트(WP)가 미 연방우체국(USPS)이 지난 4월 6억5000만개의 마스크를 모든 거주자에게 배달하려는 계획을 세웠다가 백악관의 개입으로 중단했다고 보도해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정도면 미국민 전부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17일(현지시간) WP에 따르면 당시 USPS는 5개의 재사용이 가능한 마스크를 모든 미국 거주자에게 배송하려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미 보도자료까지 다 준비된 상황이었다. W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백악관이 이 계획을 최종적으로 무산시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익명의 관계자는 WP에 "백악관에서는 마스크를 받은 가구들이 당황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 보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나는 이해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터게이트' 폭로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신간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위험성을 은폐했다고 주장하자 혼란을 막기위한 조치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우편투표 영향 배송 지연 허용 정책은 법원에서 'NO'

USPS는 이날 법원에서도 결정적인 타격을 입었다. 법원이 오는 11월 미 대선 우편투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연방우체국(USPS)의 배송 정책 변경 중단을 명령한 것이다.

CNN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워싱턴주 얘키마의 연방법원은 이날 14개 주정부가 트럼프 대통령과 USPS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과 관련, 미 전역에서 우편물 배송을 지연시킨 USPS의 서비스 정책 변경을 "정치적 동기에 의한 우편 서비스의 효율성에 대한 공격"이라고 규정하고 미 전역에서 이를 중단하도록 예비결정했다.


14개 주 정부들은 USPS가 비용 절감을 위해 배달할 편지가 있어도 정해진 시간이 되면 우편트럭이 우체국을 출발하도록 하는 배송 정책을 도입하자 이에 반대하는 소송을 냈다.


법원은 "주 정부들은 피고인이 정치적 동기에 따라 우편 서비스의 효율성을 공격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정책 변경이 실질적으로 많은 유권자의 참정권을 박탈할 가능성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법원은 주 정부들의 요구 사항을 그대로 반영한 예비명령서를 이날 중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임명된 루이 드조이 USPS 국장은 지난 6월 취임 후 우편투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책을 연이어 시행해 논란을 불러왔다. 그는 우체통 철거, 고속 우편물 분류기 제거에 나섰다가 여론과 야당의 질타를 받자 이를 보류하기도 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