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일본, 한반도 평화·안전에 전혀 도움 안 되는 나라"

최종수정 2020.09.18 08:00 기사입력 2020.09.18 08:00

댓글쓰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9시 관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9시 관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 총리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새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겠다고 밝힌 가운데 북한은 일본을 향해 "정말이지 일본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나라"라고 18일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나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의 집에 피해를 입히고도 철면피하게 사죄 한마디 안하고 때없이 옆집에 트집을 잡아 도발을 걸며 불화를 조성하는 이런 이웃은 차라리 없느니만 못하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스가 총리 취임과 관련한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

메아리는 "지난 6.25전쟁에서 잇속을 톡톡히 챙긴 일본은 오늘도 한반도의 평화를 못마땅해하며 내심으로는 남과 북이 싸우기만을 바라고있다"며 "남북관계가 개선될 기미만 보여도 '북위협설'을 꺼내들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며 한반도 평화에 훼방꾼 노릇만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일본"이라고 했다.


이어 "흔히 심보가 고약한 놈들은 강한 상대앞에서는 꼬리를 내리우지만 상대가 만만해보이면 더욱 기고만장하여 횡포를 부리기가 일쑤"라면서 "일본이 우리에게 못되게 놀면 놀수록 우리가 일본에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야만 하는 이유"라고 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지난 16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총리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전후 외교의 총결산을 목표로 하고, 특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전임자인 아베 총리와 가까워진 것도 납치 문제가 계기가 됐다며 "납치 문제는 아베 정권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정권의 과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