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4일간 먹거리·생필품 초특가 행사 펼친다

최종수정 2020.09.18 07:06 기사입력 2020.09.18 07:06

댓글쓰기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마트가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먹거리와 생필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대규모 행사를 펼친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르는 물가 안정화에 앞장서 고객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준다는 계획이다.

먼저 육류를 파격적인 가격에 준비했다. 호주산 찜갈비(냉장)는 100g당 1880원에 판매한다. 1인분에 200g이라고 가정할 때, 3인 가족이 1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으로 찜갈비를 즐길 수 있다.


고기류는 올해 7~8월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이 10.6% 증가할 정도로 인기 있는 식재료다. 통상 명절이 가까워지면서 육류 시세가 오르지만, 이마트는 지난해 추석 명절 2주전에 판매했단 100g당 2180원 보다 약 15% 저렴한 가격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그 외에도 양념 돼지주물럭은, 냉동 이베리코 돼지고기 3종, 다향오리 냉동 슬라이스, 프라임 척아이롤(미국산)은 등을 파격가에 할인 판매한다.

대표적인 가을철 과일 사과와 배도 저렴하게 판매한다. 태풍피해 농가를 돕고 과일을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도록 보조개 사과를 5㎏ 한 박스에 3만9800원에 판매한다. 기존 보조개 사과보다 큰 대(大)과 중심으로 선별했으며, 신세계포인트 적립시 1만원할인한 2만9800원에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앞서 9월 초부터 긴 장마와, 태풍 피해를 입은 농가의 사과를 상품부터 하품까지 일괄 매입하는 ‘풀셋 매입’을 진행해왔다. 보조개 사과 판로 확대로 태풍 피해를 입은 농가를 돕고, 고객은 저렴한 가격에 햇과일을 맛볼 수 있다.


햇배는 3㎏ 한 박스(4~6입)를 1만9800원에 준비했으며, 9월 10일부터 판매한 못난이 알뜰 배도 3㎏ 한 박스당 1만3900원에 판매를 이어간다.


계란은 알찬란 30개입(대란) 한 판을 3980원에 판매한다. 올봄에 수확한 봄시금치는 한팩에 3980원, 향 표고버섯(팩, 국내산)은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30% 할인한 4180원에 판매한다. 이외에도 라면, 핫도그, 와인 등을 할인 판매한다.


길어진 실내 생활에 필요한 생활용품, 어린이 완구 등을 최대 5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한편, 이마트는 코로나19로 급식이 중단되며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소비 촉진에도 나선다.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친환경농업협회와 함께 매주 장바구니 필수품목을선정해 신세계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2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이마트는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을 대량 매입해 어려운 업체를 돕는 한편, 고객에게는 친환경 농산물을 저렴하게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상무는 “명절을 앞두고 오름세에 있는 물가를 낮춰 고객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을 드리고자 장바구니 핵심상품 행사를 대대적을 실시한다”면서 “앞으로도 대형마트 업의 본질인 좋은 품질의 저렴한 상품을지속적으로 선보여 국민 가계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