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 거문도 해상에서 요트와 화물선 “충돌”

최종수정 2020.09.17 15:48 기사입력 2020.09.17 15:44

댓글쓰기

요트 돛 크게 손상, 여수 입항 후 자세한 사고원인 조사예정

돛이 파손된 사고 요트. 사진=여수해경

돛이 파손된 사고 요트. 사진=여수해경



[여수=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전남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남방 해상에서 17일 새벽 요트와 화물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7일 새벽 03시 10분경 루마니아 선적 화물선 A호(39,643t, 승선원 18명, 벌크선)와 요트 B호(15t, 세일링요트, 승선원 1명)가 충돌해 요트 B호의 돛 부분이 크게 파손됐다.

충돌사고 신고는 B호에 타고 있던 선장이 한 것으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및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해 항행 불능상태인 B호의 안전관리를 하는 한편, 여수어선안전조업국에 항행안전방송을 요청했다.


해경은 사고 선박의 선장을 상대로 음주측정을 했지만, 음주는 감지되지 않았다. 사고는 A호의 우현과 B호의 좌현이 충돌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요트는 주로 돛과 바람을 이용한 항해방법으로 일반 동력선박에 비해 운항에 제약이 있으므로 사고 예방을 위한 항법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편, B호는 여수해경의 도움으로 17일 여수로 입항할 예정이다. B호는 지난 2월 크로아티아에서 출항, 괌을 거쳐 통영 마리나를 목적지로 이동 중, 중국을 출항해 미국으로 향하던 화물선 A호와 충돌했다.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kun578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