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원이 의원,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최종수정 2020.09.17 15:11 기사입력 2020.09.17 15:11

댓글쓰기

국민연금 보험료, 신용카드 자동이체 시 할인 혜택 근거 마련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전남 목포)은 지난 16일, 자동이체에 따른 연금보험료 감액 대상에 신용카드 자동이체를 포함하는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2015년 국민연금 보험료 납부는 ‘자동 계좌이체’ 이외에 ‘신용카드’로도 납부가 가능해졌다.

이후 신용카드 자동이체가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현행법은 자동이체에 따른 보험료 감액을 자동 계좌이체만 한정하고 있어 자동이체 납부자 간 형평성의 문제가 발생해 왔다.


특히, 신용카드 자동이체 납부자는 카드 결제에 따른 납부 수수료를 본인이 부담하고 있음에도 자동이체 감액 대상에서 제외돼 이중 부담을 져야 하는 문제점도 발생했다.


김원이 의원의 개정안은 납부 방식의 차이에 따른 납부자 간 형평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민연금법 제89조 제4항 중 ‘자동 계좌이체’를 ‘계좌 또는 신용카드 자동이체’로 신용카드 자동이체도 감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참고로 국민건강보험의 경우, 지난해 법률을 개정해 자동이체 감액 대상을 신용카드까지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김원이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되면, 신용카드 자동이체 감액 혜택으로 국민연금 납부자 간 형평성 해소는 물론, 납부 편의성까지 높일 수 있다”며 “은행 계좌잔고 부족 등에 따른 연체금 발생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법 개정 이유를 설명했다.


김원이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김상희 의원, 인재근 의원, 기동민 의원, 맹성규 의원 등 총 20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