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깎아내리지 말라”

최종수정 2020.09.17 14:46 기사입력 2020.09.17 14:46

댓글쓰기

"저와 제 남편은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의 아들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낸 것과 관련해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또는 탈영 등 극단적인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고 있는 그대로 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대해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제 아들을 안중근 의사라고 비유한 게 아니라, 안중근 의사 말씀처럼 나라에 헌신하는 것은 군인의 본분이라는 취지로 아픈데도 복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해주지 않았나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민원을 직접 넣은 적이 있느냐는 질의에 대해 “저는 민원을 넣은 바가 없고,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이 ‘추 장관 아들이 군 면제 대상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한 것에 대해 “제가 면제대상이라고 말씀을 드렸다기보다는 진단서를 제출하거나 재검을 요청했다면 현역병 자원이 아닌 대상이었을 것이라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