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당 2호’는 누구? 김태호 의원, 17일 국민의힘에 입당원서 제출

최종수정 2020.09.17 13:02 기사입력 2020.09.17 12:57

댓글쓰기

총선 탈당파 ‘4인방’ 가운데 복당 1호 권성동 의원 이어 ‘2호’에 촉각

김태호 무소속 의원. [이미지출처=서부경남신문]

김태호 무소속 의원. [이미지출처=서부경남신문]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국민의힘 총선 탈당파 무소속 4인방(홍준표·김태호·윤상현·권성동) 가운데 권성동 의원의 1호 복당이 17일 결정된 가운데 김태호 의원(산청·함양·거창·합천)도 이날 오전 경남도당에 팩스로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김 의원은 4·15총선 공천 탈락에 반발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김태호 의원은 그동안 복당 의사를 밝히며 당 지도부의 결정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총선 5개월 만에 입당원서를 전격적으로 제출하면서 권 의원에 이어 김 의원의 안건이 국민의힘 비대위로 공이 넘어갔다.


김태호 의원은 SNS에 “당 수습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친정집에서 기쁜 소식이 날아오길 고대한다”고 복당 의사를 밝혔었다.

그는 한 지역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보궐선거는 대선 전초전으로 대선은 누가 뭐래도 야권 대통합으로 뚫어야 한다”면서 “함께 할 모든 분들이 빅텐트 아래 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