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기업은 명함도 못내민다 … 전국 1000대 기업 매출의 1.4%

최종수정 2020.09.17 11:59 기사입력 2020.09.17 11:58

댓글쓰기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중 제2도시 부산기업 34곳뿐 … 그 절반은 500위 밖
34개사 총매출 31조7845억원, 서울의 2.2%, 인천의 55%, 경남의 61.3% 수준
부산 매출 1위 르노삼성차, 전국 순위는 94위로 2018년 대비 17계단 하락

부산 기업은 명함도 못내민다 … 전국 1000대 기업 매출의 1.4%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 경제의 앞날이 어둡다. 부산을 대표하는 지역 기업의 위상이 날로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 중 반도체, 바이오, 친환경에너지 등 성장잠재력을 갖춘 신산업 분야의 기업도 찾기 힘들어 전국적으로 볼 때 지역 경제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나이스 신용평가사 등 기업정보를 토대로 한 ‘2019년도 매출액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 현황’에 관한 분석결과를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2019년 매출액 기준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34곳에 불과했다. 이들 중 절반인 17개 기업은 매출 순위가 500위 밖이다.


또한 34곳 기업의 총매출액 역시 31조 7845억으로 전국 1000대 기업 전체매출의 1.4%에 그쳤다. 이는 인천(57조 4289억)의 55%, 경남(51조 8153억)의 61% 수준으로 부산 기업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초라한 성적표다.

특히 부산을 대표하는 이들 기업 중에는 코로나 사태로 성장 잠재력을 주목받고 있는 반도체, 바이오, 친환경 에너지, 그린뉴딜 업종 등 신산업 분야의 기업 비중이 매우 미미한 실정이다.


또한 2014년 에어부산과 2018년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전국 1000대 기업에 신규로 진입한 것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신규기업도 찾기 힘들다.


2018년과 비교해서는 부동산 개발 및 시행사인 엠에스에이와 선박유류 공급사인 아이엠티인코퍼레이션, 풍력발전 세계 1위 단조업체인 태웅이 전국 매출 1000대 기업에 새롭게 진입했지만, 부동산 시행사인 김해센텀2차PFV, 철강기업인 금강공업, 삼정 등 3개 기업은 1000대 기업에서 탈락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9년에도 부산 매출 1위 기업의 타이틀은 지켰지만 전국 매출순위는 94위를 기록했다. 2018년에 비해 무려 17계단 순위가 하락했다.


닛산의 로그 위탁 생산 종료 이후 추가적인 생산물량을 확보하지 못해 올해는 부산 유일의 전국 매출 100위 내 기업이라는 위상에도 부정적인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부산 매출 순위 10위권 내 지역 대표기업 중 2018년과 비교해 전국 매출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창신아이엔씨(304위→271위), 엘시티PFV (546위→333위), 화승인더스트리(452위→368위), 하이투자증권(449위→373위) 등이었고 하락한 기업은 르노삼성차와 부산은행(152위→155위), 한진중공업(216위→234위), 서원유통(233위→246위), 성우하이텍(308위→310위) 등이다.


2019년 매출순위가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기업은 현대글로벌서비스였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선박 배기가스 세정장치(스크러버)와 친환경 설비 개조공사 수주 비중이 크게 증가하면서 2018년 850위에서 2019년 463위로 387계단이나 순위가 상승했다.


전국 매출 1000대 기업의 지역 편중 현상은 여전했다. 2019년 매출 1000대 기업 중 754곳이 서울과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 집중돼 있었다.


또한 전국 매출 순위 100위 내 기업 중 90곳이 수도권에 편중돼 있고 이 중 79곳이 서울에 소재하고 있었다.


지역별 매출 총액을 비교하면 부산 기업의 전체 매출 31조 7845억원은 1위인 서울의 1467조 5987억원에 비해 2.2%에 불과하다. 평균매출액으로 보면 부산이 9348억원으로 전국 11위로 순위가 크게 떨어져 대기업 유치와 중견기업 육성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지역 기업의 매출 규모와 위상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핀테크, 바이오, 친환경 모빌리티 등 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인프라 확충에 적극 나서야 하며, 지역경제를 견인할 수 있는 대기업과 중견기업 유치를 위한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 규제개선 전략도 시급히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