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18일 불교지도자 간담회…靑 초청 두번째 행사 (종합)

최종수정 2020.09.17 11:58 기사입력 2020.09.17 11:58

댓글쓰기

코로나19 법회 중단 등 방역 협조 고마움 전달…국정운영에 대한 조언도 구할 예정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한국불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불교계 지도자 초청 청와대 간담회는 지난해 7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행사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1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한다. 불교계를 초청해 청와대에서 간담회가 이루어지는 것은 작년 7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라고 밝혔다.

임 부대변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가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는 등 방역의 고비마다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지금처럼 지속적으로 협조를 요청하는 자리"라면서 "문 대통령은 불교 지도자들에게 국정운영에 대한 조언도 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번 간담회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스님,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과 대통령비서실장, 시민사회수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청와대직원불자회 회장으로 선출된 최재성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임 부대변인은 "다음 주 목요일에는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 첫 회의가 총리 주재로 열린다. 그 자리에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