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배노조, '공짜노동' 분류작업 21일부터 전면거부(종합2보)

최종수정 2020.09.17 11:54 기사입력 2020.09.17 11:49

댓글쓰기

택배 분류작업 중단 찬반 투표서 95% 찬성
추석 앞두고 총파업…물류대란 오나

17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회의실에서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및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7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회의실에서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및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정동훈 기자] 일부 택배기사들이 이달 21일부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추석을 열흘 앞두고 택배 수요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자칫 '물류대란'으로 이어질 위험이 커졌다.


노동ㆍ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기사들은 오는 21일부터 공짜노동인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14∼16일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에는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358명이 참가해 4160명(95.5%)이 작업 거부에 찬성했다.

택배기사들은 물류창고 컨테이너에서 자신이 배송해야할 지역으로 갈 택배물량을 골라내는 '분류작업'을 진행한 후 최종 목적지로 물건을 배달한다. 하지만 택배기사들은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분류작업에 대해서는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올들어 신종 코로나감염증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배송물량이 급증하고 분류작업에 할애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택배기사들의 과로사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 작업에 대해선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라고 택배업계에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14일 택배기사들의 과로 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박석운 대책위 공동대표는 이날 "대통령까지 나서 대책 마련을 지시했지만 택배회사들은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있다"고 비판했다.

택배기사들은 택배회사들이 과로사 예방대책을 내놓을 때까지 집단행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분류작업 거부에 참여하기로 한 택배기사 4000여명은 전체 기사의 10% 수준이다. 이들의 작업 거부가 현실화 되면 택배대란은 일부 지역에 국한돼 발생할 수 있다.


택배사들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다음주 추석과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물동량 증가폭이 더욱 가팔라질 가능성이 크다. 중견 택배사 한 관계자는 "아무래도 일부 인력이 작업거부에 나서는 만큼 일정부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4000여명의 참가인력이 각 사에 분산된 데다, 택배사들이 추석명절 기간을 맞아 특별대책기간에 돌입한 까닭에 실제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단 관측도 제기된다. 최근 CJ대한통운 등 일부 택배사는 각 허브·서브터미널에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업무효율화도 진행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4000여명이 참여하긴 하나 18개 택배사에 산재됐고, 각 택배사도 그간 인력확충 등을 지속 진행 해 온 만큼 실제 대란이 빚어질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면서 "연휴를 전후로 한 기간 작업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