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CJ대한통운, 글로벌 사업부 실적 조기 정상화"

최종수정 2020.09.17 08:16 기사입력 2020.09.17 08:16

댓글쓰기

NH투자증권, 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 22만원 제시…16일 종가 17만7500원

[클릭 e종목]"CJ대한통운, 글로벌 사업부 실적 조기 정상화"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글로별 경기 회복 및 주요 시장 소비 회복에 따라 CJ대한통운 의 글로벌 사업부 실적이 조기 정상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 2조8687억원, 영업이익 1023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대비 각각 9.4%, 15.3% 늘어난 수치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택배 물동량 증가, 글로벌 부문 실적 회복에 따른 호실적이 기대된다"며 "영업 외 비용 통제 노력이 이어지면서 순이익은 전년보다 510% 성장한 367억원을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3분기에는 이커머스(e-Commerc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언택트) 수요 증가로 하반기에도 전년 대비 20% 이상 택배 물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커머스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와의 협력 강화, 풀필먼트 시장 확대 등으로 단순 택배사업자에서 물류 파트너로서의 지위 향상도 동반됐다. 물리적 택배 수송량 한계 때문에 택배 기업들의 가격 협상력도 강화되고 있다.


정 연구원은 "코로나19로 부진했던 물동량도 점차 회복세다. 최근 항공 화물 수요 호조, 컨테이너 운임 상승 등은 글로벌 물동량 회복에 따른 운임 상승세로 판단한다"며 "글로벌 물류 기업인 FedEx의 호실적 또한 경기 회복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물동량 증가로 인해 CJ대한통운의 글로벌(해외 법인) 실적이 조기 정상화됐다. 특히 소비가 견조한 중국, 미국 법인 실적이 호조세"라며 "택배 호조에도 글로벌 사업부 실적 불확실성이 리스크 요인이었음을 감안하면 리스크가 축소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은 CJ대한통운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2만원을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19만원에서 상향조정했다. 16일 종가는 17만7500원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