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한진인터네셔널에 9.5억달러 자금대여 결정

최종수정 2020.09.17 08:23 기사입력 2020.09.17 08:07

댓글쓰기

이달 말 9억달러 차입금 만기 도래…코로나19탓 리파이낸싱 난항
대한항공 일시 자금 대여 "1년 내 대부분 회수"

대한항공, 한진인터네셔널에 9.5억달러 자금대여 결정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은 16일 오후 서울시 중구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한진 인터네셔널(HIC)에 대한 9억5000만달러 상당의 자금대여안을 심의·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HIC는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미국 현지에서 월셔 그랜드센터를 운영 중이다. HIC는 이달 말 9억달러의 차입금 만기가 도래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호텔·오피스 수요가 줄어들면서 리파이낸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다.

대한항공은 이에 우선적으로 일시적 금전대여를 제공키로 했다. 대여금은 대부분 1년 이내에 회수될 예정이며, 대여금 중 9억달러는 HIC의 차입금 상환에, 5000만 달러는 호텔산업 경색에 따른 운영자금 충당에 활용된다.


대여액 중 3억달러는 이달 말 대한항공이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HIC에 재대출한다. 이는 대한항공이 대출금을 전달하는 구조로 사실상 유동성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또 대한항공은 오는 10월까지 미국 현지 투자자와 HIC 지분 일부매각과 연계, 브리지론(Brigde loan·단기차입 등으로 필요자금을 일시 조달하는 대출)로도 3억달러를 상환받을 계획이다.

나머지 금액은 HIC가 내년 호텔 및 부동산 시장의 위축이 해소되는 시점에 담보 대출을 받는 방식으로 돌려받는다는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일시적 대여로 대부분은 1년 이내 상환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