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한국에머슨과 5G원격관제 솔루션 출시

최종수정 2020.09.17 09:00 기사입력 2020.09.17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LG유플러스가 한국에머슨과 원격관제를 위한 산업용 무선통신 게이트웨이 ‘W-Box’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W-Box는 산업용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진동센서, 초음파센서 등 다양한 센서와 연동하고, 정보를 수집하는 장비다. 또 수집된 센서 정보를 5G 통신으로 서버에 실시간 전송해, 원격관제에 필요한 모든 통신 구간을 무선으로 구축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특히 W-Box는 다양한 센서와 연동할 수 있다. 전원 공급 외에 별도의 유선 설치 비용이 필요하지 않다. 야외, 지하, 높은장소, 위험지역 등 통신선로 구성이 용이하지 않은 환경에서 스마트플랜트 구현의 효율성이 극대화된다.

이를 통해 원격지 설비에 대한 관리를 위해 현장 출동에 소요되던 시간과, 통신선로 공사 비용 등을 절감해 효율적인 설비 운영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신사업그룹장(전무)은 “이번에 한국에머슨과 선보이는 W-Box를 통해 비용 부담은 물론, 물리적 제약에 따른 스마트플랜트의 진입 장벽을 크게 낮출 수 있게 됐다”며 “보다 대중화된 스마트플랜트 솔루션으로 설비 관리의 어려움을 겪던 많은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