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진애 "김홍걸, 분양권이 재산 아니라니…상식 없는 분"

최종수정 2020.09.17 09:17 기사입력 2020.09.17 07:48

댓글쓰기

"부부 사이 재산이더라도 신고 명확히 해야"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추경안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추경안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가 총선 당시 배우자의 아파트 분양권 신고를 누락해 논란이 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16일 "너무 상식이 없으신 분 아닌가"라고 일갈했다. 앞서 김 의원은 재산신고 누락 의혹에 '분양권이 재산 신고 대상인지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보좌진 내지는 배우자의 실수다,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데 다 그냥 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부 사이의 재산이라고 하는 것은 재산 신고를 할 때 명확하게 밝히는 게 맞고, 분양권이 재산이 아니라는 건 너무 상식이 없으신 분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도 밝혀진 이유가 예금이 늘어난 것 때문 아니냐"며 "통장에 (분양권 매각 대금으로) 11억 원 정도의 돈이 들어왔기 때문에 예금이 늘어났다. 그러다 보니 분양권이 빠졌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라고 했다.


또 '재산신고를 줄여서 하면 득이 되느냐'는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솔직히 재산이 너무 많으면 선거 때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김 의원의 경우 총선 당시 (재산 신고를) 60억 원대를 했고, 부동산도 여러 채를 갖고 있었다. 당시 민주당이 그 부분에 대해 신경을 굉장히 썼기 때문에 혹시 (고의로 누락한 게 아니냐) 의심할 수가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동안의 활동이나 또 기업가가 돈이 좀 많으면 (국민이) 그런 건 내버려 두는 게 있는데, 샐러리맨을 했다던가 또는 그동안 수입이 별로 없었는데 이렇게 (재산이) 많으면 좀 의심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재산 고의 누락에 휩싸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조 의원은 연배가 높지 않고 기자 출신인데 18억여 원에서 (당선 후 재산이) 30억여 원이 됐다"며 "특히 조 의원이 본인과 배우자의 채권 5억여 원을 빠트린 것은 정말 이해 불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조사가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