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 시작

최종수정 2020.09.17 07:05 기사입력 2020.09.17 07:05

댓글쓰기

서울의 한 롯데마트에서 고객이 추석 선물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제공)

서울의 한 롯데마트에서 고객이 추석 선물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제공)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롯데마트가 오는 20일부터 전국 116개 점포에서 2020년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를 시작한다.


롯데마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명절에 고향을 내려가지 못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선물세트의 가치를 높인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다는 점을 고려해 1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선물세트를 지난 해에 비해 약 25% 가량 늘렸다.

대표 프리미엄 상품으로 지난 3월 첫 선을 보인 한우 최고 등급인 ‘1++(9)[투뿔넘버나인]’을 선물세트로 준비해 50세트 한정으로 59만원에 선보인다. 또 ‘지리산 1++ No.9 세트 1호’느 39만원에 판매한다. 해당 제품에는 브랜드 스토리와 지리산 순우한 한우 명품 인증이 기재된 리플렛을 동봉해 선물세트의 가치를 높였으며, 선물을 받는 고객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또한 지난 8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함에 따라, 롯데마트는 해당 금액대의 선물세트 물량을 약 20% 가량 늘려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 ‘황금당도 나주하우스 배, 충주 사과’를 19만 8000원에, 원하는 부위를 간편하게 먹을 수 있게 준비한 ‘한우 한끼 구이세트’를 엘포인트 회원 대상 19만 900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이와 더불어 다양한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이색 컬래버레이션 선물세트도 준비했다. 대표적으로 ‘경산 거봉, 샤인머스켓’을 엘포인트 회원 대상 비회원가 대비 20% 할인된 7만 9840원에, 버섯과 견과류를 혼합한 ‘흑화고 견과 혼합세트’를 엘포인트 회원 대상 비회원가에서 15% 가량 할인된 6만 3580원에 판매한다.


이상진 롯데마트 마케팅부문장은 “2020년 추석은 예년과 다르게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추석과 농축수산물 상한액 조정 등 예상치 못한 변수들이 많이 발생했다”며 “이러한 변수들을 고려해 고객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선물세트를 준비해 선보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