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이산가족 화상상봉·영상편지, 북한 호응하면 바로 가능"(종합)

최종수정 2020.09.16 14:00 기사입력 2020.09.16 14:00

댓글쓰기

통일부 장관, 취임 후 첫 판문점 방문
"코로나 완화시 판문점 견학도 가능"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쪽에서 북한의 판문각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하 사진=공동취재단>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쪽에서 북한의 판문각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하 사진=공동취재단>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준비 작업을 모두 마쳤으며 북측이 호응할 경우 언제든 시행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북측에 화답을 촉구했다.


9·19 남북공동선언 2주년을 앞두고 이 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정부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인도분야와 교류협력 분야의 '작은 접근'부터 진행해 나가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 추진과 관련한 질문에 이 장관은 "금강산이나 판문점을 통해 상봉이 이뤄질 수 있는 시간적 여유는 많이 없는 것 같다"면서도 "마음만 먹으면 화상상봉 할 수 있는 기회는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마저도 안되면 영상편지라도 주고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며 "이 부분에서 조심스럽게 우리의 의지를 밝혀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측에서 호응만 하면 바로 시행할 수 있는 상태로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며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북한에 촉구했다.


이 장관은 민법과 국제법의 대원칙인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Pacta Sunt Servanda)'는 라틴어 문구를 인용하면서 북측에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화답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에 대해 "더 이상의 긴장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둘러보고 있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둘러보고 있다.



이 장관은 "조속한 시일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이 복원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재개되기를 희망한다"며 "양측 지도자의 결단을 완성하고 '남북의 시간'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남북 공동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미관계의 교착 상황을 인정하면서도 "남북이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할 부분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보건의료, 방역협력, 기후환경 분야의 인도협력은 한미간의 소통을 바탕으로 정세와 관계없이 연간 일정 규모로 지속되어야 남북미가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북한의 수해 상황을 거론하며 남북간 연대와 협력을 당부했다. 그는 "우리측에 발생한 수해 피해만큼 북측에 발생한 피해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적절한 계기에 서로, 상호간에 연대와 협력을 구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판문점 공동취재단·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