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소원 "진화와의 결별설 너무 힘들었다…풍문일 뿐"

최종수정 2020.09.15 21:40 기사입력 2020.09.15 21:40

댓글쓰기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결별설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1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이날 황정음의 이혼 소식을 전하던 홍석천은 함소원에게 "별일 없냐"고 물었다. 지난 주 진화와의 불화 및 결별설로 실시간검색어에 오른 일을 언급한 것이다.

함소원은 "나도 너무 힘들었던 게 황정음 씨와 맞물려서 우리 집도 결별설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 박수홍이 "근거 없는 거냐"고 물었고, 함소원은 "풍문이다"라고 답했다.


홍석천은 "내가 듣기로는 새로 이사한 집이 방음에 문제가 있나보다. 얼마나 진화에게 큰 소리를 치는지 옆집에서 제보를 한 게 아니겠냐"며 농담했고 함소원은 "사랑한다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앞서 함소원, 진화 부부는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몇 주간 방송에 나오지 않아 하차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의 불화설을 언급하며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후 부부는 SNS를 통해 불화설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함소원은 시어머니 중국마마와의 다정한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아내의 맛' 측은 부부의 하차설을 부인하며 "출연하는 커플들의 녹화분은 순차적으로 방송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