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평 남짓 밀폐공간, 27명 중 딱 한 명 '비확진자의 비결'

최종수정 2020.09.15 19:18 기사입력 2020.09.15 15:57

댓글쓰기

대구 동충하초 설명회서 집단감염 발생
설명회 내내 KF94 마스크 벗지 않고 착용한 1인만 음성 판정
"마스크과 손소독제에 집착한 덕분에 살아난 생각 든다"

지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이 나온 대구 북구 칠성남로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장 모습. /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이 나온 대구 북구 칠성남로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장 모습.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대구 북구에서 열린 '동충하초 설명회' 참가자 27명 중 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은 1명은 당시 KF94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북구 한 빌딩 지하 1층에서는 동충하초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설명회에는 대구·경북·충북·경남 등 5개 시·도에서 50~80대 주민 27명이 모였다.

설명회가 열린 곳은 20평 남짓한 밀폐된 공간이었고, 설명회는 3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시에 따르면 당시 참석자 대부분은 건물 안에 들어올 때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으나, 설명회 중간에는 상당수가 마스크를 벗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러스가 일정 시간 동안 가득 차 있었던 셈이다.


설명회가 끝난 후 5일 뒤인 지난 3일 첫 설명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시는 설명회 모임과 관련해 밀접 접촉자 146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진행했고, 참석자 총 27명 중 26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석자 가운데 유일하게 음성 판정이 나온 A 씨는 설명회 내내 마스크를 벗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14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자신은 설명회에 입장할 때 손 소독제를 발랐으며 쉬는 시간에는 커피조차 마시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 씨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에 집착한 덕분에 살아남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A 씨는 지난 12일 자가격리 조치를 마쳤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