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 봉투가 여기 있었는데...' 이해찬, 수해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최종수정 2020.08.14 19:29 기사입력 2020.08.14 19:29

댓글쓰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KBS 특별생방송 '수해극복 우리함께' 생방송에서 안주머니 속 성금 봉투를 찾고 있다./사진=KBS 특별생방송 '수해극복 우리함께' 방송 화면 캡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KBS 특별생방송 '수해극복 우리함께' 생방송에서 안주머니 속 성금 봉투를 찾고 있다./사진=KBS 특별생방송 '수해극복 우리함께'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수해 이재민을 위한 모금 생방송에서 안주머니 속 성금 봉투를 찾지 못하는 해프닝을 겪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KBS 1TV '특별생방송 수해 극복 우리 함께'에 출연했다. '특별생방송 수해 극복 우리 함께'는 지난달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돕기 위한 모금 방송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 대표는 "안성과 철원 두 군데를 다녀왔는데 침수가 심하고 물이 사람 키에 가까울 정도였다. 가전제품과 옷가지들이 흙탕물에 빠져서 복구를 하고 있다"라며 "철원은 민통선 안에 있어 지뢰가 떠내려와 제거하는 일을 군인들이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어려울수록 연대를 하는 좋은 전통을 가지고 있다"라며 "코로나 극복도 우리는 함께 했기 때문에 일찍 극복할 수 있었다. 이번 재해도 함께 해서 극복하는 데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고 당과 정부도 함께하겠다"고 했다.


이어 진행자는 이 대표에게 성금 봉투를 성금함에 넣어줄 것을 부탁했다. 진행자의 안내에 따라 이 대표는 준비한 성금 봉투를 성금함에 넣으려 양복 상의 안주머니에 손을 넣었으나 봉투를 제때 찾지 못했다.

이후 이 대표는 박차운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순서가 끝난 뒤 다시 등장했다.


이 대표는 "어려운 때일수록 우리가 함께 극복하는 좋은 선행을 만드는 데 함께하겠다"라며 상의 오른쪽 안주머니에서 봉투를 꺼내 성금함에 넣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