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양식품, 2분기 최대 실적…"코로나19에 라면 수요 증가"

최종수정 2020.08.14 19:10 기사입력 2020.08.14 1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삼양식품 이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내·외 식품 수요 증가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삼양식품은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1740억원, 영업이익 294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41% 증가한 것이다. 역대 최고 수준이다.

삼양식품은 "수출이 분기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하며 2분기 실적을 이끌었다"며 "2분기 수출액은 108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큰 수출 성장세를 보인 지역은 중국과 미국으로, 작년 동기 대비 현지 매출이 각각 75%·145% 증가했다.


삼양식품은 이를 두고 코로나19에 따라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식품을 저장하려는 수요가 늘었고, 해외 유통망 강화 등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2분기 내수 부문에서는 '열무비빔면'과 '도전!불닭비빔면' 등을 앞세워 작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65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양식품은 "하반기에는 '불닭' 시리즈 국내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해외 입점 채널을 다양화하고 온라인 광고 등 브랜드 마케팅에도 적극 나서 올해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